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CEO특강 -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작성일 2008-05-19 조회수 11322
프로그램 정보 방송일자
[EBS보도자료-'08.5.19] EBS 'CEO특강-제13강 고객행복 감성마케팅' EBS-TV, 5월 21일(수) 밤12시10분부터 방송 출연: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 ‘파격’을 ‘트랜드’로 만드는 힘 2005년 1월, 크라운제과의 해태제과 인수는 제과업계에 일대 파란을 몰고 왔다. 언론은 업계 4등이 2등을 ‘삼켰다’고 표현했고, 재계와 학계는 윤영달 회장의 성공적인 M&A를 파격적이라고 표현하며 사례연구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남들에게 파격적으로 보이는 새로운 도전은, 윤 회장에게는 낯선 단어가 아니다. 그 중 한 가지가 ‘루트(Route)세일'이다. 도매상을 거치지 않고 전국 방방곡곡까지 소매점을 직접 찾아다니며 물건을 공급하는 루트세일은 한국적인 유통방식으로서, 지금은 업계의 트랜드가 됐다. 그러나 그가 창안한 대표적 예는 ‘크로스(Cross)마케팅’이다. 선친이 물려준 기업을 이어받고 몇 년 후인 1998년, 외환위기와 함께 회사가 부도가 나 화의신청에 들어간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을 맞이했을 때, 그는 해외 유수의 제과기업과 손을 잡고 서로의 히트상품을 교차하여 판매했다. 결과는 대 성공을 거뒀다. 그리고 회사는 고난을 딛고 재도약의 기회를 맞이한다. 이제는 ‘아트’다 제과전문기업의 CEO 윤영달은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집무실에는 과자 보다 훨씬 많은 ‘아트’ 작품들이 있다. 연령층도 다양해서, 장년층이 좋아할 작품에서부터 영유아들에게 딱 맞는 작품들이 즐비하다. 마치 갤러리를 연상케 하는 풍경의 배후에는 그만의 감성마케팅 전략이 숨어있다. 단순히 과자를 파는 시대가 지났기 때문이다. 품질은 기본이고, 부가서비스를 얹어서 팔아야 한다. 그래서 크라운해태제과는 과자에 문화·예술·공연 등의 부가서비스를 담기에 노력하는 것이다. 과자는 어린 날의 꿈과도 같기 때문이다. 그는 남녀노소가 과자를 먹으며 동심을 되찾고 행복하기를 바란다. 제과전문기업 크라운해태제과 최고경영인 윤영달 회장에게서 ‘고객행복 감성마케팅’의 철학을 들어본다.
이전글
'극한 직업' 특전사
다음글
EBS ‘미래포럼 2050’ 10만 해커 양병해야 하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