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명의' 간이식 - 이식외과 전문의 조재원 교수  
작성일 2010-05-19 조회수 12932
프로그램 정보 방송일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간이식, 인생의 반전드라마


EBS <명의>

간이식, 조각으로 삶을 잇다 - 이식외과 전문의 조재원 교수


방송 : 2010.5.21(금) 밤 9시 50분 ~ 10시 40분


문의 : 명의 제작팀 (526-2696)



  방영환씨는(여 68세) 간염도 없고 달리 간질환 증상도 없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간성혼수 상태에 빠졌다. 올 초부터 복용했던 결핵약이 간에 독성을 일으켰고 뇌에까지 영향을 미쳤던 것이다. 당장 간이식을 받지 않으면 생명이 위험했다. 다행히 뇌사자의 ‘건강한 간’이 이식됐고 방영환 환자는 의식을 회복했다. 그녀는 올해 농사를 지을 궁리를 하며 재활 치료중이다, 이 봄, 한 달 사이에 일어난 이 일은, 그녀의 인생에서 한편의 드라마처럼 극적이었다.


  간 이식 전문의인 조재원 교수(서울삼성병원 간이식센터장)는 오늘도 수많은 환자들의 인생에 반전드라마를 써주고 있다. EBS <명의> ‘간이식, 조각으로 삶을 잇다-이식외과 전문의 조재원 교수’ 편에서 간이식에 관해 알아본다.


  우리 몸의 화학공장이라고 불리는 간, 해독작용과 면역작용을 한다. 간은 반 이상 기능이 저하되어도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간에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손상이 심각한 상태다. 그래서 간을 ‘침묵의 장기’ 라 하기도 한다. 

  일상 속, 술과 담배 과로는 간 안에서 해독과 재생을 반복하다가 그 기능이 완전히 상실할 때쯤 신호를 준다. 그런데 그 신호는 죽음과 함께 위협적으로 갑자기 찾아온다.


  한기현(남, 41세)씨는 B형간염으로 인한 간경변 환자다. 작년 6월 정기점진 중 B형 간염 사실을 알았다. 올 초부터 심해진 어지럼증과 구토로 병원을 찾았을 때, 이미 간경화가 심각하게 진행된 상태였다. 기현씨도 간이식 외에는 치료방법이 없었다. 막내 동생 기홍씨가 선뜻 형에게 간을 준다고 했다. 아직 결혼도 하지 않은 막내동생이라 마음에 걸리지만, 기현씨에게 다른 선택은 없다.

  생체간이식의 경우, 혈액형과 간의 크기가 맞아야 하고, 공여자의 60% 이상을 절제해야한다. 조재원 교수는 평균적으로 수혜자 체중의 0.8%를 받아야 함에도 불구하고, 공여자인 동생의 체격을 고려, 0.76%만큼의 간으로 수술을 성공시켰다.


 간이식의 조건은 어떤 장기보다 까다롭지 않고, 생존 확률도 높다. 간이식 성공을 위해서는 환자의 상황을 정확히 판단하고 간을 정확하게 절제해내는 것이 관건이다. 죽음과 삶의 경계에서 조재원 교수는 조금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고 생명을 재단해낸다.

  조재원 교수는 생체 간이식에서 담도계 합병증을 감소시키는 새로운 수술 방법을 고안해 냈다. 한 해 동안 진행하는 수술이 약 140건, 이틀에 한번 꼴이지만 사망률은 5% 미만이다. 2005년에는 생체간이식 수술법 연수를 받기 위해,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의 장기이식팀 교수들이 조재훈 교수 팀을 찾기도 했다. 10년 전 그에게 처음 간이식연수를 시켜줬던 은사도 연수팀에 있었다. 생체 간이식 분야에서 만큼은 스승과 제자 사이가 역전된 셈이다.  

                       

  EBS <명의> ‘간이식, 조각으로 삶을 잇다-이식외과 전문의 조재원 교수’ 편은 5월 21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전글
영어교육채널 '토크앤 이슈' 이참 한국관광공사 사장 편
다음글
부처님오신날특집 다큐 '깨달음을 얻은 자, 붓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