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b>EBS-TV <새로운 영화 새로운 시각> 2004 한국공포영화 열전 <br>-페이스, 령, 인형사, 분신사바</b>  
작성일 2004-08-02 조회수 14271
프로그램 정보 방송일자
''공포영화, 장르적 목적을 달성했나''
EBS <새로운 영화, 새로운 시각> 2004 한국 공포영화 열전 - 페이스, 령, 인형사, 분신사바

방송 : 2004년 8월 5일(목) 밤 12시 ~ 연출 : 아피아 이창선PD (011-767-6802)


화제가 된 신작 개봉 영화를 영화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보여 새로운 시각으로 비평하는 <새로운 영화, 새로운 시각>. 이번 주에는 더운 여름이면 영화관객들이 앞 다퉈 찾는 공포영화들만을 모았다. 2004년 여름을 겨냥하여 개봉한 4편의 공포영화를 소개, 소재와 표현방식을 통한 장르적 목적 달성에 대해 논의한다. 관객들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며 더운 여름을 이기게 할 공포 4편 - 페이스, 령, 인형사, 분신사바 - 는 각각 다른 소재를 다룬다. ‘알 수 없는 죽음 뒤에 숨겨진 저주와 비밀’이라는 식상한 결론을 가지고 있지만 그 전개방식이나 표현방식은 전혀 다르다. 각각의 영화를 통해 한국 공포영화의 발전 방향에 대해 함께 고민한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출연 : - 강한섭 교수 - 김영진 영화평론가 - 이지훈 필름 2.0 편집장 - 최보은 프리미어 편집장 - 조혜정 교수 ▶ 한국영화열전 : <페이스> <령> <인형사> <분신사바> 줄거리 1. <페이스> 저수지에서 온몸의 형체가 녹아 뼈만 남은 유골이 발견된다. 이것이 벌써 4번째. 신원을 알 수 있는 방법은 오직 복안 뿐. 두개골만으로 얼굴을 유추, 복원하는 이 수사방법 이외에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낼 단서는 없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법의학과의 복안전문가 현민은 이 중대한 사건을 뒤로한 채 사표를 낸다. 그에겐 일보다 점점 아파가는 하나뿐인 딸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 법인류학실 요원 선영은 4번째 사체유골을 들고 현민의 집을 방문한다. 사건해결을 위해 복안을 의뢰하는 선영. 그러나 현민은 완강히 거부한다. 2. <령> 사회학과 2학년 민지원. 어느 날 눈 떠보니 그게 나였다. 기억은 없지만, 행복해지고 싶었다. 그래서 민지원이라는 이름으로 살기로 했다. 그것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그런데, 유정이라는 친구가 찾아온 뒤로 모든 것이 엉망이 되어버렸다. 나는 지금 혼란스럽다. 은서, 유정, 미경, 친구들이 모두 죽었다. 죽은 친구들 주변에는 정체불명의 물이 있었고, 경찰은 사인을 알 수 없다고 했다. 왜 실내에서 끔찍한 익사체의 모습으로 죽은 걸까? 나에겐 어떤 비밀, 어떤 과거가 있는 걸까? 3. <인형사> 지금으로부터 수 십 년 전, 한 여자를 목숨처럼 사랑한 남자가 있었다. 그녀에게 차마 자신의 사랑을 알리지 못한 그는 여인과 꼭 닮은 인형을 만들어 여인을 대신해 인형에게 사랑을 쏟았다. 마침내 그녀가 그의 사랑을 받아들이자 남자는 인형을 잊은 채 행복한 날들을 보낸다. 그러나 어느 날 여인이 끔찍하게 살해당하는 사건이 일어난다. 범인으로 몰려 죽음에 이르게 된 사내. 그가 마지막으로 본 것은 죽어가는 자신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는 인형, 사내 자신이 만든 인형의 싸늘한 얼굴이었다. 4. <분신사바> 서울에서 전학 와 아이들에게 따돌림을 당하던 유진. 괴롭힘에 못 견뎌 하던 유진은 어느 날, 친구들에게 저주를 내리고픈 마음에 영혼을 부르는 죽음의 주문 ‘분신사바’를 외운다. 마음속으로나마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친구들. 그러나 이 날 이후, 분신사바 주문은 현실이 되고 같은 반 친구들이 한명씩 죽어나간다. 마침 이 학교로 새로 부임해온 미술교사 은주는 학교에서 벌어지는 일련의 사건들로 인해 불안해하고, 그런 은주를 유독 유진만이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본다. 분신사바 주문 그 이후, 미술교사 은주 눈에만 존재하지 않는 29번 학생 ‘인숙’이 보이고 의문의 원혼 인숙의 등장으로 인해 은주는 점점 공포감에 휩싸인다.
▶ 논의 쟁점 사항 - 소재와 표현방식에 있어 공포영화의 장르적 목적을 달성했는가? - 최근 한국 공포영화의 흐름에서 이 영화들이 차지하는 위치는? - 한국 영화시장에서 공포영화가 성공할 수 있는 방법은?
첨부파일 첨부파일새로운영화 - 공포영화열전.hwp
이전글
<b>EBS 미니시리즈 <명동백작> - 정하연 작가가 기억하는 ''50년대 명동''</B>
다음글
<b>EBS-TV <똘레랑스, 차이 혹은 다름> 비전향장기수 의문사 논란</b>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