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b>국제 다큐멘터리 페스티벌 - 다큐 프로그램 2배로 즐기기 </b>  
작성일 2004-08-24 조회수 13664
프로그램 정보 방송일자
Challenging ASIA, Documentaries 2004 일주일간 EBS가 전개할 다큐멘터리 대향연, ‘변혁의 아시아’
제1회 EBS 국제 다큐멘터리 페스티벌 ‘다큐 프로그램 2배로 즐기기’
관심분야 따라 주제와 소재, 역사적 배경별 시청, 흥미 유발
담당 : 김이기 EBS 국제다큐사무국장 (526-2670 / 011-493-0442) 형 건 EBS 국제다큐사무국 PD (526-2680 / 011-325-8900)

오는 8월 30일(월) 개막하는 「제1회 EBS 국제 다큐멘터리 페스티벌」은 총 12개의 섹션, 무려 130여 편의 다큐멘터리를 온 ․ 오프라인에서 상영한다. ‘변혁의 아시아’라는 주제 아래 아시아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많은 작품들이 공개된다. 8월 30일부터 9월 5일까지 1주일동안 펼쳐질 국제 다큐페스티벌은 EBS-TV를 통해 하루 17시간동안 다큐멘터리만을 방송하는 획기적인 편성으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외 다큐멘터리 거장에서부터 신인 감독들의 다양한 작품뿐만 아니라 이색적인 소재의 작품들이 대거 소개된다. 아시아의 어린이를 소재로 한 작품, 종교와 민족 분쟁 등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중동 등 분쟁지역과 가깝고도 먼 나라 중국과 일본에 대해 다룬 작품들이 상영작으로 선정돼 관심을 끌고 있다. - 다큐멘터리 속 아시아 어린이 어린이를 소재로 한 다큐 작품을 골라보는 것도 하나의 관람 포인트이다. 분쟁지역에서 전쟁에 직접 참여하는 소년 병사들의 현실을 취재한 ‘소년병사 Child Soldiers’몽골의 살인적 추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수도 울란바토르를 떠나는 ‘울란바토르의 가출소년들 The Lost Children of Ulan Bator'', 섹스산업으로 팔려가는 소수민족 소녀들의 매매현장을 추적한 ‘팔려가는 소녀들 Trading Women'', 등은 아시아 각국의 어린이들이 처한 냉혹한 상황을 간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작품들이다. 프랑스의 한 학교 교실에서 벌어지는 1년간의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기록한 ‘마지막 수업 To Be and To Have'' 은 TV 속 연예오락 프로그램에 매몰돼 있는 어린이들에게 부모와 함께 의견을 나누며 시청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 전쟁으로 얼룩진 중동 상영작 중에는 전쟁으로 대표되는 아시아의 고통스런 현실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작품들이 다수 포함돼 있다. 특히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이라크, 아프카니스탄과 캄보디아 등 전쟁 치렀거나 그 후유증을 앓고 있는 분쟁지역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전 이라크 대통령 사담 후세인이 화생방 무기를 통해 쿠르드족을 학살했던 만행을 기록한 ‘사담의 대학살 Saddam''s Mass Grave’, 이라크 전쟁이 일어나던 날 저녁의 알 자지라 방송 뉴스룸의 분위기를 담은 ‘알 자지라 뉴스룸 Control Room’, 전쟁의 상흔으로 부모를 잃고 거지로 생활하는 아프간 소녀의 이야기 ‘마리나 Marina’, 팔레스타인 자살특공대의 솔직한 내면세계를 인터뷰로 구성한 ‘자살특공대원의 진실 Inside the Mind of the Suicide Bomber’, 그 외에도 팔레스타인 남편을 둔 이스라엘 여성 아나, 그녀가 가르치는 아이들이 팔레스타인 해방 전사로 목숨을 일어가는 이야기를 소재로 한 ‘아나의 아이들 Arna''s Children’,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수반을 이야기를 다룬 ‘한손엔 올리브가지, 한 손엔 총 Olive Branch and the Gun’, ‘분노의 비둘기 Raging Dove'' 등의 작품이 방영된다. - 가깝고도 먼 나라, 일본과 중국 일본과 중국은 한국과는 지리적으로는 가깝지만 우리에게 적대감을 갖게 하는 먼 나라이기도 하다. 최근 중국의 고구려 역사 왜곡과 관련지어 생각해 볼 수 있는 작품과 정치와 역사, 이 외에도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다수 소개된다. 중국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는 21세기를 살아가는 평범한 중국의 네 가족을 밀착 취재한 ‘차이나21 China21’, 핵가족화가 가속되는 오늘날 중국 가정의 일상사를 그린 ‘즐거운 나의 집 A Place Called Home’, 중국 문화혁명 시대 내부역사를 보여주는 ‘모닝 선 Morning Sun’, 그 외에도 ‘1421년 중국, 세계를 발견하다 1421: The Year China Discovered America’, ‘안녕 나의 집 Last House Standing’ 등이 있다. 일본을 소재로 한 작품은 경쟁부문의 국내 감독인 이정화의 ‘왠지 작은 찻잔과 밥그릇’, 왕따(이지메)로 대표되는 일본의 왜곡된 교육현실을 바로잡아가는 한 교장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다룬 ‘오세이 선생님의 교육혁명 Ultimate Lesson’, 정.관.업계(기업)로 얽혀진 일본의 사회구조를 서양인의 시각에서 신랄하게 비판한 ‘알렉스 의 일본 리포트 : 개와 귀신 Alex Kerr''s Japanese Report : Dog and Ghost’ 그리고 ‘고령화 사회, 일본 Japan''s Aging Population'' 등이 있다. 특히 EBS의 김동관PD가 제작한 한중일 역사왜곡을 다룬 ‘진실을 말하지 않는 역사’는 시기적으로 화제가 될 작품으로, 일본과 중국의 역사왜곡 피해자인 우리에게도 가해의 역사가 있음을 보여주며 동아시아 지역 국가의 역사논쟁을 들여다본다. 스포츠를 소재로 한 작품들도 흥미를 끈다. 티벳 최초 축구팀을 소재로 한 ‘금지된 축구단 The Forbidden Team''은 중국의 집요한 방해공작을 무릅쓰고 국제 대회에 최초로 참가하기까지 과정을 통해 티벳과 중국과의 관계를, ‘분노의 비둘기 Raging Dove’는 팔레스타인 계 이스라엘 권투선수의 파란만장한 삶을 통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의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고 있다. 이 밖에 100세의 나이로 직접 바다에 잠수해 제작한 ‘신비로운 바다여행Impressions of the Deep’과 네팔, 말레시아, 인도, 중국, 일본과 한국의 이색 축제들을 소재로 한 다큐멘터리도 볼거리를 제공한다.
첨부파일 첨부파일다큐-세부자료.hwp
이전글
<b>EBS 특별 생방송 ‘2학기 수시모집 가이드’</b>
다음글
<B>국제 다큐멘터리 페스티벌 - 페스티벌 방송편성표 </B>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