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명의 - 췌장암, 절망에서 희망으로 (7월 2일 밤 9시 50분, EBS1)  
작성일 2021-07-01 조회수 189
프로그램 정보 명의홈페이지 방송일자 2021-07-02

명의

췌장암절망에서 희망으로

   

유상철 축구 감독이 몇 주 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병은 걸리면 사망하는 것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진 췌장암그것도 4기였다

의학 기술의 발전으로 전체 암 5년 상대 생존율 70%인 시대에 도래했지만

췌장암은 12%로 현저히 낮은 성적을 보이고있다

전체 암 발병률은 8위를 차지하며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췌장암을 발견했을 때는 이미 암이 4기까지 진행되어

수술로 손쓸 수 없는 경우가 40%나 된다

다른 장기에 둘러싸여 우리 몸의 가장 깊숙한 후복막에 위치한 췌장!

췌장암은 발견도 어렵고 전이도 빠를 수밖에 없는데

이 최악의 암을 어떻게 예방하고 치료할 수 있을까?

 

EBS 명의 <췌장암절망에서 희망으로편에선 췌장암의 생존율을 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다학제 진료팀의 노력과 췌장암 발병의 원인과 치료에 대해 알아본다.

 

*방송일시 : 2021년 7월 2일 (밤 9시 50, EBS 1

 

 

 

알아채기 힘들고 예후는 최악의 암췌장암

50대 후반 한 씨는 소화제가 더 이상 들지 않자 병원을 찾았다복통과 소화불량이 그 무섭다는 췌장암의 증상이었을 줄 누가 알았을까췌장암은 이미 3cm로 커져 있어 당장 수술을 할 수 없는 지경이었다암이 이렇게 커질 동안 왜 몰랐던 걸까일단 몸속 깊숙이 숨어있는 췌장의 위치 때문에 췌장암 초기 진단이 어렵다대부분 병기가 진행된 뒤에야 증상이 나타난다게다가 췌장암의 주요 증상은 소화불량과 체중 감소인데위장 장애로 착각하기 일쑤다위치에 따라서 특별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다췌장은 머리-몸통-꼬리로 나눴을 때췌장의 머리에 암이 생기면 황달 증상이 나타나 오히려 치료가 빠른 편이지만꼬리에 암이 생기면 말기가 될 때까지 증상이 없어 예후가 가장 좋지 않다한 씨는 머리도 꼬리도 아닌 췌장 몸통에 생긴 암이었다몸통에 생긴 췌장암은 등 통증을 일으키고 혈관과 림프절을 통해 전이될 위험이 있다발견하자마자 일상을 위협하는 췌장암을 미리 알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물혹이라고 다 같은 물혹이 아니다췌장암으로 발전하는 물혹은?

60대 후반 손 씨는 5년 전 췌장에 생긴 물혹을 제거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지만최근까지 물혹이 악성종양으로 변하는 것을 방치하고 말았다뒤늦게 응급실에 실려 와 췌장암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란 증상은 모두 겪으며 고통스러워하는 손 씨당시엔 물혹이 곧 췌장암이고췌장암에 걸리면 살 확률이 없다는 생각에 두려워서 치료를 포기했다고 하는데... 췌장에 물혹이 생기면 무조건 췌장암일까고령의 환자 중 10%는 췌장에 물혹이 있을 정도로 췌장 물혹은 흔하다대부분 양성으로 추적 관찰을 통해 지켜보면 되는데췌관내유두상점액종양은 췌장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물혹이다당장은 양성이더라도 물혹의 크기가 커지고 물혹에 결절이 생기면 악성 종양으로 진행하는 모습이기 때문에 수술로 제거해야 한다.

 

손 씨가 발견 즉시 손을 봤다면 수술만으로 치료가 끝날 수 있었지만 미루다가 결국 물혹이 악성으로 바뀌는 바람에 전이와 재발의 더욱 위험 커졌다발견은 늦고진행은 빨라 최악의 암이라 불리는 췌장암적극적으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유일한 희망이다그렇다면 췌장암의 진단법과 치료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췌장암은 왜 걸리나?

40대 이 씨와 60대 정 씨는 마음껏 먹고 술을 마시는 것이 낙이었던 사람들이었다그들이 이제 와 삶을 돌아보고 후회하는 이유는 바로 그 생활습관 때문에 췌장에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췌장암은 생활습관 질병이라고 불릴 만큼 생활에서 관리해야 하는 비중이 크다발암물질을 직접 흡입하는 흡연그리고 잘못된 식습관을 피하지 않으면 췌장은 소리 없이 망가질 것이다이 씨는 췌장염에 걸리고도 술을 마셔 심각한 만성췌장염이 되었다만성췌장염은 일반인보다 췌장암에 걸릴 확률이 10배나 높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그는 평소 당뇨 관리를 열심히 하고 있는데췌장에 문제가 생기면 당 조절을 어렵게 하기 때문이다또 갑자기 당뇨가 생기거나 당뇨가 있는 사람들이 당뇨가 심해졌을 경우 췌장암을 의심해야 한다췌장암이 췌장액 분비를 막아 당 조절을 어렵게 하기 때문이다이처럼 우리의 생활과 식습관에 밀접한 영향을 주고받는 췌장췌장 건강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들은 또 무엇이 있을까?

 

EBS 명의 <췌장암절망에서 희망으로편에서 두려웠던 췌장암의 원인과 진단법과 함께 적합한 치료 방법으로 

관리해나가는 환자들의 사례를 공개한다


관련 사진은 EBS 기관 홈페이지(about.ebs.co.kr)-사이버홍보실-하이라이트해당 방송 날짜에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보도자료]췌장암(0629)).hwp
이전글
장학퀴즈 드림서클 - 어벤져스 편 역대 우승자 학생 6인이 펼치는 최종 퀴즈 레이스! (7월4일 오전 11시 30분, EBS1)
다음글
다문화 고부열전 - 고부가 섬으로 간 까닭은? (7월 2일 저녁 7시 50분, EBS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