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변화를 선도하는 EBS
프로그램의 최신소식에서 교육 채널 소식까지 EBS의 보도자료를 한자리에서 만나보세요.
게시판 보기 페이지입니다.
제목    세계테마기행 - 외딴 마을 기행 (6월 7일 -6월 11일 저녁 8시 40분, EBS1)  
작성일 2021-06-10 조회수 88
프로그램 정보 세계테마기행홈페이지 방송일자 2021-06-07

 

세계테마기행

외딴 마을 기행(5부작)

 

- 방송일시 : 202167() ~ 611() 840, EBS1

- 세상 가장 먼 여행!!! 우리가 가 보지 못한 마을의 구석구석을 살피는 여정

 

 

세계 여행, 어디까지 가봤나요?

 

아찔한 도로와 물살 거센 강을 건너 험한 산을 넘으면

잘 알려지지 않은 마을들이 자리 잡고 있다!

 

소수 민족의 터전, 윈난

정답고 독특한 산골 마을의 콜롬비아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 파키스탄

뜨거운 불심의 숨겨진 왕국, 부탄

히말라야 은둔의 땅, 무스탕

 

그곳으로 가는 여정은 험난하고 쉽지 않지만

문명의 때가 묻지 않은 만큼

세상에서 볼 수 없던 풍경을 선사한다!

세상과 가장 멀리 떨어진, 외딴 마을을 찾아간다!

 

 

*- 방송일시 : 202167() ~ 611() 840, EBS1

 

1. 물길 따라 오지, 윈난 67일 월요일 저녁 840

큐레이터: 변훈석(여행 칼럼니스트)

 

넓은 땅만큼이나 다양한 소수 민족이 살아가고 있는 나라, 중국. 구석구석 숨겨진 풍경을 만나기 위한 첫 여정은 중국 남서부에 있는 윈난. 그곳에서도 오지라 불리는 누장(怒江, 노강)의 물줄기를 따라간다. ‘성날 노()’가 이름에 붙을 만큼 거센 물줄기가 흐르는 이 강에는 아주 특별한 이동 수단이 있다는데. 쇠줄 하나에 몸을 맡기고 강을 건너는 사람들. 이곳에서 뤄서라 불리는 쇠줄 타기는 오래 전부터 누장의 소수 민족 애용한 이동 수단이다. 지금은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누장의 명물이 됐는데. 뤄서를 체험하고 이어진 길에서 우연히 리수족들을 만나 그들의 전통 결혼 피로연에 참석한다. 2~3시간 산길을 올라, 미얀마와 국경을 앞둔 곳에 자리한 리수족 마을. 도착하자마자 건네는 전통 음료 아니누누를 마셔 보고 결혼 피로연에서 행해지는 리수족의 독특한 전통 식문화를 몸소 경험해 본다. 다음으로 누장 물길이 닿은 궁산(貢山, 공산)에서는 누족의 가장 큰 명절 셴뉘졔(仙女節, 선녀절)에 함께 참여한다. 그리고 이곳에서 윈난의 가장 깊은 곳을 흐르는 두룽장(獨龍江. 독룡강) 물줄기를 찾아 나선다. 1년에 단 4~5개월만 열리는 그곳으로 가는 험준한 산길. 그 길 끝에 만난 청량한 두룽장 물길과, 그 강물에 기대어 살아가는 최후의 원시부족 두룽족. 과거 얼굴에 문신 풍습이 있었던 두룽족. 두룽족 할머니를 만나 그 사연을 들어 보고, 소박한 이곳의 삶을 엿본다.

 

2. 안데스 산촌별곡, 콜롬비아 68일 화요일 저녁 840

큐레이터: 구광렬(시인, 울산대학교 명예교수)

 

남아메리카 대륙 북서쪽에 자리한 나라, 콜롬비아는 도시 대부분이 안데스산맥 고지대에 접해 있다. 그곳 산골 마을로 가는 길, 처음으로 마주한 것은 푸라세 자연국립공원(Parque Nacional Natural de Puracé)의 대자연! 특별한 의식을 해야 들어갈 수 있는 푸라세 자연국립공원. 이곳의 산 정상에 놓인 베돈폭포(Casacada de o Bedo’n)와 공원의 가장 신성한 장소인 콘도르 바위를 찾아가 원주민 문화의 뿌리를 만나 본다. 콘도르 바위에서 화려한 콘도르의 비행을 감상한 후 떠난 안데스의 산촌, 실비아에는 가방을 멘다는 뜻의 원주민 괌비아노들이 살고 있다. 그곳의 화요 시장에서 괌비아노의 문화를 살펴보고, 인근 계곡에서는 송어 양식을 하는 사람들을 만났는데! 안데스 깊은 산골에서 흘러나온 일급수로 키운 송어. 그 싱싱한 송어의 맛은 어떨까? 이어 힘차게 떨어지는 아름답고 웅장한 테켄다마폭포(Salto del Tequendama)를 보며 콜롬비아의 소울 푸드, 아레파를 맛본 후, 안데스의 기상천외한 마을로 찾아간다. 해발 2,000m에 자리한 과야베탈의 산자락에는 특이한 마을이 있다는데, 이름하여 케이블 마을이라 불린다. 깊은 계곡을 케이블을 타고 건너야 도착할 수 있다는 이곳. 동떨어진 섬과 같이 자리한 이곳 마을에서 커피 한 잔과 함께 느릿느릿 흘러가는 안데스 산촌의 풍경을 담아 본다.

 

3. 힌두쿠시 두메산골, 파키스탄 69일 수요일 저녁 840

큐레이터: 남궁인(의사, 작가)

 

남아시아에 자리한 나라로 아직 우리에겐 낯선 곳, 파키스탄. 그곳에서의 첫 여정은 계획도시로 지어진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시작된다. 다마네코 전망대( Daman-e-Koh Observator)에서 도시를 한눈에 조망해 보고, 백색의 미가 돋보이는 샤파이잘 모스크(Shah Faisal Mosque)를 구경해 본다. 고즈넉하고 질서정연한 이 도시의 또 다른 매력은 다름이 아니라 인정미 넘치는 사람들! 한국에서 왔다고 하자 사진을 찍어 달라는 요청이 쇄도할 뿐만 아니라 자꾸만 먹을 것을 나눠주기까지 하는데?! 도시의 풍경만큼이나 푸짐한 사람들의 인심을 만나 보고, 여정을 파키스탄 북부 산악지대로 이어간다. 북부 치트랄로 향하는 길은 과거 죽음의 길이라 불렸던 로와리 고개를 넘어야 한다. 최근에 그 위험천만한 도로에 기적과 같이 터널이 생기면서 치트랄로 가는 우회로가 생겼단다. 그곳 사연과 함께 도착한 치트랄은 새하얀 설산 아래 자리 잡은 마을이다. 마을 시장에서 치트랄 남자들의 모자, ‘파콜을 씀으로써 전통 문화를 체험하고, 이곳의 명물 케이블카, 차키를 타고 치트랄강을 건너 보며 치트랄 요새에 깃든 역사를 들어 본다. 마지막으로 향한 곳은 힌두쿠시의 숨겨진 계곡, 가람차슈마! 이곳의 유명한 온천 마을을 찾아가 혹독한 겨울을 나는 이들의 훈훈한 삶의 지혜를 만나본다.

 

4. 히말라야의 샹그릴라, 부탄 610일 목요일 저녁 840

큐레이터: 양승규(티벳대장경역경원)

 

히말라야가 품은 작은 왕국, 부탄. 그곳에서의 여정은 부탄 제2의 도시, 파로에서 시작된다. 부탄의 설날 로사기간에 찾아간 그곳에서는, 설 전날 행해지는 예불 의식, 푸자(Puja)가 한창이다. 그들의 불심만큼이나 뜨거운 푸자를 체험해 보고 그곳의 마을 사람들과 다정한 새해 인사를 나눈다. 이어 티베트와 맞닿아있는 가사에서는 유서 깊은 요새, 가사 종(Gasa Dzong)에 들러 보고, 그곳에서 살아가는 동자승들의 생활을 엿본다. 해맑은 미소로 깊은 신앙심을 공부하는 동자승들은 어떤 삶을 살아가고 있을까? 다음으로 떠난 곳은 히말라야의 옛 삶이 그대로 이어지는 마을, 붐탕이다. 이곳에서는 전통 가옥을 구경하고 부탄의 메밀국수, ‘푸따를 만들어 먹는다. 또한 히말라야의 자연이 살아 숨 쉬는 요동라 언덕(Yutong La)에서는 야크를 방목하며 키우는 가족을 만난다. 그들이 야크와 살아가는 방법을 함께 하며, 그들의 소박한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들어 본다.

 

5. 바람의 고원, 무스탕 611일 금요일 저녁 840

큐레이터: 백경훈(시인)

 

히말라야가 간직한 또 다른 은둔의 땅, 무스탕. 그 척박한 풍경 속에서 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만나러 가는 여정은 카그베니 마을에서 시작된다. 황량하고 거친 땅을 걷고 걸어 마침내 황금색 보리밭이 펼쳐진 이곳. 마을로 들어간 골목에는 무스탕 특색이 묻어난 전통 장식을 만나 볼 수 있는데. 그들이 전통을 지키며 살아가는 방식을 엿보고, 이어 도착한 탕베 마을에서는 일 년에 한 번씩 외벽을 칠하는 연중행사를 체험해 본다. 다음 여정은 해발 약 3,000m에서 보리 수확이 한창인 축상 마을과 무스탕 최대 불교 사원이 있는 차랑 마을을 찾아가 거친 무스탕에서 살아온 순수한 사람들의 미소를 만나본다. 틴가르 마을에서는 자 형태의 전통 집을 구경해 보고, 그들의 전통음식 뚝발을 맛본다. 무스탕에는 지구의 세월이 담긴 화석, 암모나이트가 있다?! 디가온 마을에서는 암모나이트를 채굴하며 살아가는 이들의 삶을 따라가 보고, 그곳에서 무스탕만의 매력을 느끼며 여정을 마무리한다.

 

 

 

* 관련 사진은 EBS 기관 홈페이지(about.ebs.co.kr)-사이버홍보실-하이라이트, 해당 방송 날짜에 있습니다.

 

.

첨부파일 첨부파일[210602]세계테마기행_외딴_마을_기행(6월_7일_8시_40분)_2.hwp
이전글
EBS 비즈니스 리뷰 - 게임, 인류의 새로운 대륙 (6월 14일~6월 17일 밤 11시 55분, EBS1
다음글
극한직업 - 캠핑의 모든 것! 트레일러와 캠핑용품 (6월 12일 밤 9시 5분, EBS1)
목록